보도자료

서민의 경제살림 안정을 최우선으로
정치에 임하겠습니다.


(2017-06-26) 이철우 “TK 정치적 위상 예산 반드시 지키겠다”

관리자2017-06-26 조회수 : 186

글 읽기


한국당 최고위원 경선 출마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사진> 의원은 24일 “야당의원으로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만약 최고위원이 되면 TK예산과 TK지역의 정치적 위상을 강화하는 ‘TK 지킴이’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TK는 우리나라 보수의 중심이며, 보수가 무너지면 자유한국당이 무너지고, 자유한국당이 무너지면 TK가 무너진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기의 보수를 정비하고, 지방분권형 개헌 추진, 지방의 우수한 인재 대거 영입으로 젊은정당, 당원이 주인인 서민정당으로 거듭나서 다가오는 총선과 대선에 대비한 다양한 포석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의원은 타운 홀 미팅이나 합동연설회가 없는 지난 24일, 하루 일정을 모두 경북지역에 올인했다.
경북의 선거인단 수는 2만9191명으로 전국 전체 선거인 21만9491명의 13.3%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 의원이 가장 공을 들여야 하는 텃밭이고 표밭이다.
이 의원이 24일과 27일을 ‘경북돌기 DAY’로 규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이 의원은 공식선거 1주일째를 맞아 ‘변화’를 갈망하는 당원들의 욕구가 기대를 넘어 절규에 가까울 정도였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총선과 대선 패배로 상실감에 빠진 당원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변해야 삽니다’를 이번 선거의 핵심 컨셉으로 설정했다”며 “제주와 광주, 강원지역 타운 홀 미팅에서 문재인 정부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 비판과 자유한국당의 환골탈태(換骨奪胎)를 주요 핵심이슈로 부각시킨 결과 ‘변화’라는 단어에 당원들의 표심이 가장 일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북도민일보 손경호기자 skh@hidomin.com

(기사원문) http://www.h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32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