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서민의 경제살림 안정을 최우선으로
정치에 임하겠습니다.


(20171012) 이철우 의원 보수통합 주도, 보수野 재편 ‘급물살’

관리자2017-11-20 조회수 : 80

글 읽기

124663_90140_0213.jpg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제3야당인 바른정당의 통합 및 재편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간의 통합이 바른정당 자강파 의원들의 완강한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통합파 의원들이 자강파 설득에 실패할 경우 집단 탈당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2일 양당 통합파 추진 관련 의원들에 따르면 양당은 보수대통합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할 통합추진위원회(이하 ‘통추위’)를 구성해 통합을 추진하는 동시에 부득이 할 경우 한국당과 통합파만이 손을 잡는 시나리오가 적극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양당의 통합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당 이철우 최고위원(경북 김천·사진)은 오는 13일 당 지도부에 통추위 명단을 보고할 예정이며, 한국당은 이날 중 홍문표 사무총장 주도로 대략적인 통추위 명단 짜기에 나선다.

이에 바른정당 김영우 최고위원은 이미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최고위원에게 통추위를 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해 최소한 다음 주에는 통추위 구성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통추위는 한국당 3명, 바른정당 3명, 외부인사 3명 등 9명으로 구성하고, 외부 인사로는 이재오 전 의원이 주도하는 늘푸른한국당 인사와 보수 진영 시민단체의 인사를 포함시킨다는 구상 하에 현재 관련 인사들과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추위원장으로는 박관용·김형오·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 보수 진영의 정치 원로들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의 통합 관련 분수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 여부가 결정되는 시점으로 박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는 오는 16일 자정으로, 법원은 13일까지는 구속 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 여부 결정이 내려진 직후에 곧바로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 전 대통령과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한국당은 정주택 한성대 총장을 윤리위원장으로, 외부인사 9명으로 구성해 이들 3명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윤리위 결정이 이뤄지면 이와 때를 같이해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이 대규모 탈당을 결행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의 한 의원은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조치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움직여야 한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한국당에서 우리가 납득할 만한 조치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당 대 당’ 통합 방식은 유승민 의원을 필두로 한 바른정당의 자강파 의원들이 완강히 버티고 있는 만큼 통합파 의원 10여 명이 탈당한 뒤 단체로 한국당에 합류하는 ‘부분 통합’의 방식 가능성이 점쳐진다.


대경일보. 서울/이종팔 기자  jebo24@naver.com

(기사링크) http://www.dk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24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