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서민의 경제살림 안정을 최우선으로
정치에 임하겠습니다.


(2017-12-13) 이철우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북도 피해대책 마련하라"

관리자2017-12-26 조회수 : 46

글 읽기

탈원전에 따른 경제 피해, 10조5500억원 추산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17-12-13 18:36 송고

article.jpg

국회대한민국살리기포럼과 경상북도가 공동으로 13일 국회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 대책마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철우 의원, 경북도 우병윤 경제부지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채익 국회 산자위 간사, 이군현·이만희· 김정재·윤한홍·최연혜·이종명·조훈현·김순례·문진국·이종구·김규환·곽상도 의원 등과 울진, 영덕, 경주 등 지역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국회대한민국살리기포럼 대표인 이철우 의원은 개회사에서 정부의 탈원전에 따른 경제 피해가 경북 1년 예산인 8조원을 넘어서는 105500여억원으로 추산된다탈원전에 따른 지역민들의 피해에 대해 원전정책을 정상화하고 피해보상 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듣고 정책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우리나라가 영국의 원전에 대해 우선협상 대상자가 됐고, 미국과 일본 등 세계는 지금 탈원전으로 가지 않고 원전을 지속적으로 짓고 있다유독 우리나라만 이렇게 좋은 기술을 사장시키고 탈원전으로 가면서 경상북도 주민에게 피해를 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정군우 대경연구원 연구위원은 원전을 계획대로 건설하면 생산유발효과가 209000억원에 이르고 원전운영시에는 1941억원의 효과가 발생한다" "탈원전을 할 경우 경북이 받는 경제 피해가 불가피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법을 통한 원전지역 주민의 피해 보상 방법 등이 국회에서 논의 되어야 하며, 원전관련 공기업과 연계한 지역발전 등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문희 핵물질관리학회 회장은 경북이 우리나라 전체 전력의 45%를 담당하고 있는데 이를 없애고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숲을 파괴하며 짓는 태양광 발전 등은 오히려 문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토론회에 앞서 울진탈원전정부정책 반대 범대책위, 영덕 생존권대책위원회, 경주월성원전주변지역발전협의회 대표들은 정부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희국 울진탈원전정부정책반대범대책위 대표는 이렇게 막무가내로 탈원전을 실시해 엄청난 피해를 입히고 나서 전력이 모자랄 때 다시 원전을 짓겠다고 하면 어느 지역에서 원전을 허락하겠냐고 비판했다.

 

신수철 경주월성원전주변지역발전협의회 대표는 “40년전 원전을 건설할 때도 막무가내로 건설하더니 일방적으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할려고 한다당초 합의대로 사용을 보장하고 주민피해 보상안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 대책마련 토론회를 마친 이철우 국회대한민국살리기포럼 대표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철우국회의원실제공)2017.12.13/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newsok@news1.kr

 기사원문 : http://news1.kr/articles/?3179434